middleearthnetwork.com 사설토토 안전놀이터 먹튀상담 받기

middleearthnetwork.com 사설토토 안전놀이터 먹튀상담

middleearthnetwork.com 사설토토 안전놀이터 먹튀상담 신청

자랑이라 말해지는 팔검
사설토토 메이저사이트는 먹튀폴리스이 고작해야 북쪽 작은 나라의 기 나에게 고전하고 있었다.“이이이······!”수치도 이런 수치가 없었다. 그의 체면 문제도 걸려 있었기에 더.‘만의 군사를 데리고 고작 기사 하나에게 고전했다는 얘기가 제국에 퍼
사설토토 메이저사이트는 먹튀폴리스지면 내 입장이 뭐가 되느냔 말다!’분노를 이기지 못하는 제알.그런데 그때, 그의 곁으로 누군가가 다가왔다.“꽤 고전하고 있는 모양이?”자신과 달리 태연자약하게 말하는 청년. 그는 이번 오토벨 왕국 정벌전쟁에서 많은 도움을 준 인물이다.출신이 불분명하다는 주변의 만류에도 제알은 그에게 사령부의 출입을 허용하여 고문역할을 맡기고
사설토토 메이저사이트는 먹튀폴리스 었다.어린 나이에도 상당한 수완이 있는 자였으니까.그러나 지금 제알은 그를 보고 싶은 기분이 아니었.“날 놀리려고 온 거냐? 쓸데없는 소리를 하려면 당장 나가라, 오토! 지금 너한테 물어 볼 말은 없다!”청년은 눈 하나 끔뻑이지 않았다. 제알은 그의 반응이 마음에 들지 않았다. 자신이 이렇게 곤란한 상황 타나 저런 방약무인한 태도라니.게다가 갑자기 이상한 소리를 지껄이기 시작했다.“팔검 정도라면 조금 발해줄 거라고 생각했는데, 실망이네.”그의 도발하는 것 같은 말투에 핏대가 섰다.“지금 나를 능멸하는 냐? 내 너의 능력을 높이 평가해 곁에 두기는 했지만, 너무 설치지 않는 게 좋을 것이다. 죽고 싶지 않면.”제알이 그에게 냉랭한 한기를 뿜어냈지만, 어째서인지 아까부터 히죽히죽 웃고만 있는 오토.그러더 어코 그가 완전히 말을 놓아버렸다.“능멸? 평가해? 아주 그냥 웃기고 자빠졌네.”“······뭐야?”제알이 자신 은 말을 의심하며 귀를 후볐다. 그러나 곧 환청을 들은 게 아니라는 걸 깨닫고 황당한 표정이 되었다.‘게 미친 건가?’그러기도 잠시, 제알은 불길한 기운을 감지했다.주변이 너무 고요했다.‘호위무사는 어딜 지?’본래라면 망루에 상주하고 있어야 할 호위무사가 보이지 않았다.위협을 감지한 제알이 급하게 소리 려고 하였지만, 할 수 없었다.‘모, 몸이······움직이지 않아!’온몸이 마치 사슬에 묶인 것처럼 결박되어 손 나 꿈쩍할 수 없었다.무방비 상태의 제알에게 오토라 알고 있는 사내가 천천히 발걸음 소리를 내며 다왔다.“무능하기는. 평화에 젖어. 안전한 망루에서 부하가 죽는

middleearthnetwork.com 사설토토 안전놀이터 먹튀상담

middleearthnetwork.com 사설토토 안전놀이터 먹튀상담 받기

걸 그저 비난만 하는 너 같은 놈은 날 평할 자격도. 나에게 능멸을 받을 자격도 없다.”제알이 두려움에 가득 찬 눈으로 그를 보았다. 가까스로 를 쥐어짜고 입을 움직였다.“너···너 대체······.”그러나 사내는 제알의 필사적인 물음을 무시한 채 이해할 없는 말을 이어나갔다.“제국도 마찬가지야. 언제나 태풍의 중앙에 앉아서 좋은 것만 골라먹고, 서로 비하기 바쁘잖아? 또 집착은 얼마나 심한지, 예언자란 놈의 예언 한 마디에 쫄아 가지고는 이런 북쪽에 은 나라 털어먹겠다고. 아주 그냥 가관이야, 가관.”한참을 제국에 대한 험담을 아무렇지 않게 내뱉은 사가 이내 제알과 눈을 마주했다.“하지만 이제 그 평화로운 나날도 끝이다.”사내가 천천히, 자신의 품안서 비수를 꺼내드는 것을 바라보며 제알이 동공을 크게 부풀렸다.“태풍의 중앙에 앉은 제국의 황좌. 예자 말 잘 들어서 그 자리 앉아 있는 황제란 놈한테 전해. 그 자리 잘 닦아놓고 기다리라고.”사내의 눈동가 비릿하게 휘어졌다.“내가 그 자리 예약해 놨거든.”빛나는 단도의 표면이 정오의 빛을 받아 휘-번쩍 을 발했다.- 휘릭! 서걱!+ + +평원의 중앙.병사들로 둘러싸인 원 안으로 검과 검이 부딪히며 청명한 소를 흩뿌렸다.- 쩡! 쩌정!몇 번의 함이 나누어지고, 검을 주고받던 두 사람이 서로 거리를 벌리며 물러섰.그걸 바라본 병사들의 얼굴에 어린 초조함이 점차 불안으로 바뀌어갔다.그들을 둘러본 팔검이 말없이 면을 응시했다. 검을 쥔 손에 식은땀이 흘렀다.총사령관 제알이 자신에게 물러서지 말고 밀어붙이라고 락바락 내지르는 소리가 멀리 느껴졌다.‘내, 내가······이 내가 밀리고 있다고?’팔검이 고전하고 있는 이유 성 함락 막바지에 성문을 열고 뛰쳐나온 결사대 탓이다.아니, 겨우 천명도 되지 않는 결사대는 이미 주이 되어 해자를 메웠다.인정하기 싫었지만 그가 고전하는 상대는 고작 한 명 때문이다.오토벨 왕국 최의 기사, 나타.그가 3만의 군사와 2천의 기사단에 둘러싸인 채 고고히 자신의 검을 받아냈다.- 까강!심어 아이를 등에 들쳐 맨 상태로. 이건 굴욕이었다.‘설마 진심으로 3만의 군사를 뚫고 살아나가리라 생하는 것인가? 그것도 아이를 등에 업고서? 혼자서?’팔검이 경악스러운 그의 공격을 받아 물러서며 거리 렸다.별 볼일 없는 왕국에서 잘나가는 기사라기

middleearthnetwork.com 사설토토 안전놀이터 먹튀상담

middleearthnetwork.com 사설토토 안전놀이터 먹튀상담 확인

에 얕보았던 것이 실책이었다. 그는 정말로 강했으니까.게다가 지금까지 버틴 것도 팔검 혼자만의 성과가 아니었다.그와 함께 나타에게 달려들었던 8명의 최 사가 모두 부상으로 정신을 잃었다.합공을 하고도 되려 밀려버리다니.어딘가 쥐구멍이라도 있다면 숨 은 기분마저 들었다.심지어 이젠 팔이 떨려오며 한계가 드러나고 있었다.이대로 간다면 필패는 불을 보 했다.이 상황에서 나타를 이기기 위해서는 수치스럽지만 일반 병사들까지 밀어 넣는 수밖에 다른 방법 어보였다.‘숫자로 밀어붙이면 분명 어마어마한 병력이 손실되겠지. 하지만······.’그러나 그럼에도 불구하 검에겐 물러 설 수 없는 이유가 있었다.팔검이 나타가 등에 업은 아이를 노려보았다.‘대 현자의 예언에 르면 저 아이가 바로 제국의 위협이다.’대 현자 라파엘로.그의